언론보도

정보마당 언론보도

미래부, 허가 등 근거규정 미비한 정보통신 융합 기술·서비스에 임시허가 부여 글보기
미래부, 허가 등 근거규정 미비한 정보통신 융합 기술·서비스에 임시허가 부여
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15.10.08 17:58 조회수 441
미래부, 허가 등 근거규정 미비한
정보통신 융합 기술·서비스에 임시허가 부여

- 블루투스 전자저울 기술 및 농업 모바일 서비스에 제1호 임시허가

 

□ 미래창조과학부(장관 최양희, 이하 ‘미래부’)는 창조경제를 활성화하고 정보통신기술(이하 ICT) 융합 신(新)기술·서비스의 신속한 시장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된 ‘신속처리 및 임시허가’ 제도의 첫 번째 사례로 블루투스 통신을 활용한 이동식 전자저울 기술 및 농업 모바일 서비스 에 임시허가를 부여한다고 밝혔다.

ㅇ 금번 임시허가 대상이 된 기술 및 서비스는 국내 중소벤처기업인 ㈜그린스케일에서 개발한 계량기(저울)와 블루투스 통신기술 간의 융합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전자저울의 활용 기술과 서비스로서, 전자저울 측정값을 스마트 기기로 전송하여 데이터를 모바일 기반 으로 저장 및 관리·분석할 수 있다.

 

□ 그 간에는 고도의 정확성을 요구하는 산업용 및 상거래용 분야 법정 계량기와 정보통신기술 간 융합과 관련된 국내 법제도가 미비하였으며, 해외에서도 유사 도입사례가 없었기 때문에 중소 벤처기업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사업화하는데 어려움이 컸다.

ㅇ 현행 법정 계량기에 대한 형식승인에서는 계량의 정확성과 내구성을 중심으로 시험·검증을 하고 있으나, 통신 및 데이터 무결성 등은 검사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.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미래부는 국가기술표준원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국내 중소벤처 기업이 신청한 새로운 기술·서비스에 대해 기술적 검토기준을 마련하였다.

 

ㅇ 구체적으로 △저울의 정확성 및 내구성, △전자파 안정성, △데이터 무결성 등을 전문기관을 통해 시험·검증하고, 기술·법률·정책 등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외부평가위원회를 통해 임시허가 여부를 객관적이고 종합적으로 검토하였다.

 

ㅇ 이번 임시허가를 통해 생산, 입출, 재고관리 등 농업 현장에서 전자저울과 정보통신기술이 융합된 스마트 관리시스템을 제공 하여 이용자 편의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□ 한편, 신속처리 및 임시허가는「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」에 따라 새로운 융합 기술·서비스 등에 대한 적합한 기준·규격·요건 등을 설정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이를 미래부가 관계부처를 통해 확인하고(신속처리), 규제완화를 위해 임시로 허가·승인·등록·인가 등(임시허가)을 할 수 있는 제도*이다.
* (근거)「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」제36조 및 제37조

 

ㅇ 신속처리·임시허가 제도의 기술검증 수행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 협회(TTA)에서는 상세한 내용 문의 및 상담을 지원하고 있으 므로, 관심 있는 국내 기업 및 국민은 누구나 이용가능하다. (TTA 기획총괄팀 연락처 : 031-724-4757)

 

□ 미래부 강성주 인터넷융합정책관은 “신속처리·임시허가 제도를 통해 ICT 융합 신(新)기술 및 서비스의 빠른 시장진입이 가능토록 지원 함으로써, 국내에 새로운 융합 산업의 발전을 촉진하고 역동적인 창조경제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.”라고 밝혔다.

다운로드표
첨부파일
  • 다운로드pdf 임시허가_1호_보도자료_151008.pdf (474.6 KB)